엠카지노 총판을 모집합니다.

엠카지노 총판을 모집합니다.

스카이프에서 ” 마스터엠 ” 을 검색하세요.

“효주 너도 끼워주고 싶은데 엠카지노 총판 딜러는 6딜을 유지해야 돼서.”
“아니야. 난 괜찮은 걸. 너랑 같이 막공은 자유롭게 다닐 수 있잖아.”
최현주와 사귀게 된 지도 어언 석 달이 지났다. 그동안 10인 레이드를 총 3번을 갔다. 갈 때마다 벌이가 좋았다. 딜러들은 좀 더 자주 레이드를 갔으면 하는 눈치였지만, 최현주는 한 달에 1회라는 것을 고수했다. 힐러들도 별다른 불만이 없는 눈치였다. 하기야 친언니들이니 그런 걸로 다투지는 않겠지.
“오히려 난 너 막공 다니는 거 때문에 네 여자친구가 눈치 줄까 봐 신경 쓰이는데?”
“눈치를 줘? 왜?”
“좀 그렇잖아. 자기 남자가, 아무리 친구라지만 여자랑 같이 꾸준히 막공 다니는 거 좋게 생각할 사람이 어딨겠어? 게다가 넌 힐러잖아?”
“현주는 그런 거 신경 안 써.”
오히려 신경 쓰이는 건 자기 자신 쪽이었다. 유지웅은 입맛이 썼다.

물론 최현주와 불협화음이 있는 것은 아니다. 데이트도 꾸준히 하고 속궁합도 잘 맞았다. 최현주는 애교도 있었고 예뻤으며, 그를 꽤 좋아하는 눈치였다. 문제는 그녀가 좋아하는 게 힐러인 자신인지 그냥 자신인지 선뜻 확정할 수 없다는 사실.
아무래도 첫 만남이 그런 식이었기 때문에 그는 최현주를 대할 때마다 한편으로는 불안했다.
“정효주 씨. 브리핑에 집중하세요.”
“아, 네. 죄송합니다.”
둘이 소곤거리고 있었기 때문에 공격대장이 바로 지적을 했다. 유지웅은 멋쩍어서 머리를 긁었다. 공격대장은 자신에게는 지적을 하지 않았다. 비록 반쪽짜리라고는 해도, 이것이 바로 힐러가 가진 권력이었다.
“흉포한 큰 독수리는 아주 강력한 몹이기 때문에 부디 공격대원분들 중 실수를 하는 분이 없어야 합니다. 딜러가 어그로 먹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절대 눈깔은 치지 마세요.”
“걱정하지 마세요. 바보도 아니고 딜러 중에 눈깔 치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몰랐어요? 몇 달 전에 김혁수 막공장 팀에서 초보 딜러가 눈깔 치는 바람에 팀 전멸할 뻔했잖아요.”
“와, 아직도 그런 사람이 있어요?”
“제어가 잘 안 됐나 보죠. 그 딜러는 이제 어디 레이드 끼워달라고 하지도 못하겠다.”
유지웅의 얼굴이 굳어졌다. 딜러들은 유지웅이 바로 그 인물이라는 것도 모른 채 깔깔거렸다. 딜러들뿐만 아니라 이 팀의 대부분이 그 사실을 몰랐다. 유지웅은 힐러로 합류했기 때문이다.
“모른 체 해.”

엠카지노 총판 문의는 스카이프로 주세요.

엠카지노 총판

총판 문의

스카이프 : 마스터엠

엠카지노 총판

23년이란 엠카지노 총판 세월을 불구자가 되어 심려를 끼쳐드렸다. 철이 안 든다면 그게 이상한 것이다. 그러나 그 과정을 미래에 대한 기억이 없는 이경숙이 알 턱이 없었다.
“없어.”
그녀가 쏘아붙이듯 답하고 자리를 뜨자, 우현은 편한 옷으로 갈아입고서 턱을 매만지며 앞으로의 삶의 방향에 대해 신중하게 고찰했다.
“새로운 삶을 얻은 거나 마찬가지니, 열심히 살아야지. 그런데 방향은 어떻게 잡지?”
좋아하는 축구를 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현실을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가 없었다.
원래도 넉넉하지 않았던 형편이 이 무렵엔 더 안 좋았으므로.
“역시 당장 할 수 있는 건, 공부 정도밖에 없으려나?”
그렇게 마음을 다잡으며 우현은 책상 앞에 앉아 가까이 놓여있는 영어교과서를 펼쳤다.
모르는 영단어들이 태반이었지만, 사전을 뒤적여가며 보다보니 조금씩 이해가 된다.
“공부도 그렇게 어렵지 않네.”
하지만 무한정 책을 보고 있을 수는 없었다.
꽤 오래 고개를 숙이고 있어서인지 조금씩 목이 뻐근해왔으니까.
잠시 휴식을 취하고자 의자에서 일어서려는데, 책상 아래 있던 뭔가가 발에 걸렸다. 상체를 낮춰 살펴본 책상 하단엔, 축구공이 든 가방이 자리했다.
무려 다섯 번째 공이었다.
워낙 공을 많이 차다보니 실밥이 뜯어지고, 가죽이 찢어지는 일이 빈번했던 것이다.
“어라? 축구공을 여기 뒀었나? 머리도 식힐 겸 잠깐 운동이나 다녀올까?”
그저 보는 것만으로 만족을 해왔던 23년의 세월! 충동을 어쩌지 못하고 우현은 축구공 가방을 들고 방을 나섰다.
“저 공 좀 차고 올게요.”
“저녁 먹어야 되니, 너무 늦지 않게 들어와.”
“예.”

집을 나온 그 길로 우현은 한국대학교 운동장으로 달렸다.
거리상 모교인 운광고등학교가 더 가깝긴 했지만, 체육시간을 제외하면 그곳 운동장은 거의 축구부의 차지였다.
반면, 한국대학교 운동장은 일반인들에게도 개방을 하는데다 모교와 달리 통제도 없다.
뛰고 있다는 자각 때문일까? 만면에 희열이 번지며 다리에 힘이 붙었다.
우현이 속도를 더 내자, 맞은편에서 오던 한국대학교 학생들은 가던 길도 멈추고 한결같이 놀란 기색을 내비췄다.
“쟤는 뭔데 저렇게 빠르냐?”
“육상선수 아닐까?”
그를 뒤로한 채 우현은 부푼 마음으로 운동장에 도착했다.
오늘따라 웬일인지 이 넓은 운동장이 비어있다.
“운 좋네. 이런 날 많지 않은데.”